文대통령-아베, 갈라 만찬서 4개월 만에 악수…별도 대화 없어

오늘 ‘아세안 정상회의’ 다시 대면할 듯…방문기간 중 한일정상회담 가능성은 낮아

심원섭 기자 2019.11.04 10:06:18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지난 3일 오후 노보텔 방콕 임팩트에서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 갈라만찬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방콕=연합뉴스)

아세안+3 정상회의(한중일) 및 동아시아정상회의(EAS) 참석차 태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뿌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3일(현지시간) 노보텔 방콕 임팩트에서 열린 갈라 만찬에 참석해 단체사진 촬영 시 같은 줄에 부인 아키에 여사와 나란히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만나 인사를 나눴다고 청와대가 전했다.

문 대통령이 아베 총리와 만난 것은 지난 6월 말 일본 오사카(大阪)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8초간 악수와 함께 인사한 뒤로 4개월여 만으로 단체사진 촬영 단상에 먼저 올라 다른 나라 정상과 인사를 나누던 문 대통령은 조금 뒤 아베 총리 내외가 도착하자 밝은 얼굴로 인사를 주고받았으나 인사 이외에 별도의 대화는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에 이어 지난 6월 G20 정상회의 때와 9월 뉴욕 유엔총회 당시 아베 총리의 부인인 아키에 여사와 만나 인사를 나눈 바 있는 김 여사도 아베 총리 내외와 악수하며 반가움을 표시했다.

그리고 문 대통령은 4일 아세안+3 정상회의와 동아시아정상회의에 잇따라 참석해 오는 25∼27일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및 한·메콩 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지지를 요청하는 동시에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대한 국제적 협력을 당부할 예정이다.

특히 이 회의에는 아베 총리와 리커창(李克强) 중국 국무원 총리도 참석할 예정이어서 한일 외교가에서는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과 일본의 수출규제 및 한일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 등으로 한일 관계가 냉각된 상황에서 한일 정상의 만남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일각에서는 문 대통령의 이번 태국 방문 기간 한일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에도 주목하고 있으나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지난 1일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현재까지는 한일정상회담을 계획하고 있지 않다”고 말하는 등 그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예상되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문 대통령은 만찬에 앞서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 마하티르 모하맛 말레이시아 총리, 훈 센 캄보디아 총리, 아웅산 수치 미얀마 국가고문 등과 환담했으며, 기념촬영 후 중국 리커창 국무원 총리와 나란히 앉아 이야기를 나눴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