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당국 “설리 동향보고서 유출 소방관 2명 직위해제 징계할 것”

김지한 기자 2019.10.18 17:29:13

지난 17일 오후 경기도소방재난본부 대회의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정요안 청문감사담당관이 내부문건 유출에 대한 사과문을 발표한 뒤 고개를 숙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형철 경기도소방재난본부장이 故 가수 겸 배우 설리(본명 최진리) 사망보고서, 동향보고서 유출 논란 관련해 직원 두 명을 직위해제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이 본부장은 18일 경기도 수원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국정감사에 출석했다.

이날 권미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모든 국민이 설리 씨가 어떻게 죽음을 맞이했는지 다 알게 됐다”며 “고인과 유가족은 알리고 싶지 않은 정보였을 것이다. 사과문을 보면 동향보고 내부 공유 과정에서 내부 직원에 의해 문건이 유출됐다고 한다. 직원이 누구에게 카카오톡 문자를 보낸 것이냐. 개인 페이스북에 올린거냐”고 물었다.

이 본부장은 “신규 직원 10여명이 호기심에 자기들끼리 공유했다”고 답했다.

김민기 민주당 의원은 “국내 사이트에 있는 동향보고서는 접혀있는 것이고 해외사이트에 있는 보고서는 펴진 상태”라며 “최소 두 명이 유출에 관여한 것으로 본다. 공문서를 찍어 밖으로 보내는 데에 아무도 문제의식을 갖고 있지 않았다. 보안의식도 없고, 무엇이 중요한지도 모르고, 이 문서가 나가면 상대방이 얼마나 큰마음의 상처를 받는지도 몰랐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14일 설리가 경기도 성남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된 당시 온라인에는 사망 사실과 일시, 주소 등이 담긴 소방 내부 문건이 유출돼 논란이 일었다.

이에 경기도소방재난본부는 지난 17일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