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오늘 오후 4시 법무차관·검찰국장 ‘직접 호출’

靑 “업무보고 아닌 대통령이 먼저 부른 것…檢개혁 매진 당부의 말 있을 것”

심원섭 기자 2019.10.16 17:27:10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전 법무부장관 사퇴 이후 여권을 중심으로 검찰개혁 작업에 박차를 가하는 가운데, 사퇴 이틀 만인 오늘 오후 4시에 현 김오수 법무부 차관과 이성윤 검찰국장을 직접 불러 면담에 나서 검찰을 향해 어떤 메시지를 내놓을지 주목된다. (자료제공=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전 법무부장관 사퇴 이후 여권을 중심으로 검찰개혁 작업에 박차를 가하는 가운데, 사퇴 이틀 만인 오늘 오후 4시에 현 김오수 법무부 차관과 이성윤 검찰국장을 직접 불러 면담에 나서 검찰을 향해 어떤 메시지를 내놓을지 주목된다.

청와대는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공지 메시지에서 이런 문 대통령의 일정이 추가됐다고 밝혀 장관 공석 기간이 길어질 것을 대비하거나 검찰개혁을 흔들리지 않고 실시해 나가라는 주문이라는 해석과 함께 아울러 법무부를 향해서도 최근 국무회의를 통과한 특수부 축소안에 더해 후속 개혁작업에 속도를 내줄 것을 당부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한 핵심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업무보고 형태는 아니다. 문 대통령이 먼저 김 차관과 이 국장을 부른 것이며, 법무부 장관이 없는 상황에서 검찰개혁 작업은 계속 진행된다는 점을 고려한 것”이라고 설명했으며, ‘법무부 장관 공백 장기화에 대비해 차관을 부른 것 아닌가’라는 질문에는 “전혀 그런 취지가 아니다”라고 답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현재 법무부 장관이 자리에 없는 상황이고, 또 검찰 개혁이 계속 진행이 되고 있는 상황 속에서 두 분이 업무를 보고하는 형식이 아니라 문 대통령이 먼저 부른 것이라고 보면 된다”며 “구체적으로 어떤 말이 오갔는지는 사후에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