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총리, 일왕 즉위식 참석차 22~24일 방일…아베와 23일 만나

文대통령 한일 메시지 전달 여부 주목…靑 “한일관계 개선 보탬 되기를” 기대감

심원섭 기자 2019.10.13 16:36:15

이낙연 국무총리가 오는 22일 열리는 나루히토(德仁) 일왕의 즉위식 참석을 위해 정부 대표 자격으로 22일부터 24일까지 일본을 방문해 23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만나 대법원 징용판결 이후 1년 만에 양국 최고위 지도자가 공개석상에서 직접 대화를 할 것으로 보인다. (자료사진=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오는 22일 열리는 나루히토(德仁) 일왕의 즉위식 참석을 위해 정부 대표 자격으로 22일부터 24일까지 일본을 방문해 23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만나 대법원 징용판결 이후 1년 만에 양국 최고위 지도자가 공개석상에서 직접 대화를 할 것으로 보인다.

총리실은 13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낙연 국무총리는 나루히토 천황 즉위식 행사 참석을 위해 10월 22∼24일 일본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발표하면서 오는 22일 출국해 오후에 열리는 일왕 즉위식에 참석하고 당일 저녁 궁정연회에도 참석할 예정이며 23일에는 아베 일본 총리가 주최하는 연회에 참석한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이 총리와 아베 총리의 만남이 이뤄질 것으로 보이지만 연회에는 각국 대표단이 참석하는 만큼 한일 현안에 대해 긴밀한 대화가 이뤄질 가능성은 커 보이지 않는다는 점에서 정부는 이 총리와 아베 총리의 별도 회담을 추진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이날 오후 일본에 이 총리의 일왕 즉위식 참석을 공식 통보했으며, 아베 총리와의 회담 일정도 구체적으로 조율할 것으로 알려졌으며, 특히 일본 정계 및 재계 주요 인사 면담, 동포 대표 초청 간담회 일정 등을 소화하며 양국 관계 개선의 계기 마련에 집중할 예정이다.

이 총리가 아베 총리와 만날 경우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 이후 1년여 만에 한일 최고위급 대화가 성사되는 것으로, 한일 관계 개선의 변곡점이 마련될지 주목되는 가운데 이 과정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한일 관계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아울러 강제징용 배상 판결,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등 양국 주요 현안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지도 주목되며, 특히 일왕 즉위식이 1990년 아키히토 일왕 즉위식 이후 30여년 만의 일본의 국가적 행사인 만큼 우리 정부의 최고위급 인사가 참석함으로써 관계 개선의 의지를 보여주는 신호가 될 수 있다.

이 총리는 그동안 국내 대표적인 '지일파' 정치인으로서 특히 아베 총리와 개인적 친분이 두터운 대표적 인사로 알려지고 있어 한일 갈등 국면에서 역할이 기대된 만큼 이번 방일을 계기로 한일 관계 개선을 위한 역할을 본격화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청와대는 이 총리의 나루히토 일왕의 즉위식 참석이 확정된 것과 관련해 이날 CNB뉴스와의 통화에서 “한국 정부는 그동안 한일관계 개선을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 기울여왔다”면서 “이낙연 총리의 나루히토 일왕의 즉위식 참석을 계기로 한일관계 개선에 보탬이 되기를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다.

특히 이 관계자는 “한일 관계가 계속 악화해 왔음에도 한국 정부는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이 최우선이라는 생각은 변함없으며, 이 총리의 이번 즉위식 참석 역시 이런 노력의 일환”이라고 말해 외교적 해법의 실마리를 마련할 수 있으리라는 기대감을 나타냈다.

그러나 청와대 내 일각에서는 “일왕 즉위식은 양쪽이 문제 해결을 위한 협상 카드를 갖고서 만나는 공식 회담과는 성격이 다르다”면서 “이 총리의 방일로 한일관계 개선에 긍정적 계기가 마련된다면 좋지만, 아직은 그 결과를 섣불리 예단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일본 정부가 여전히 한일갈등 문제에 대해 확실한 태도 변화를 보이지는 않고 있는 상황에서 지나친 낙관은 경계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당초 일부에서 문 대통령의 직접 참석을 검토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지만 끝내 문 대통령이 가지 않기로 결정한 것 역시 문 대통령이 직접 방일을 하는 ‘파격행보’를 하더라도 일본의 태도 변화를 끌어내지 못한 채 귀국한다면, 오히려 한일관계 해법이 더 꼬일 우려가 있을 것이라는 신중론에 기반 한 것으로 보인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