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지만, 디비전시리즈 첫 홈런… 그레인키 꺽었다

김한준 기자 2019.10.08 11:32:56

탬파베이 최지만(오른쪽)이 8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아메리칸리그 디비전시리즈(5전 3선승제) 3차전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홈 경기 3회 말에 솔로 홈런을 터뜨린 뒤 축하를 받으며 3루를 돌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최지만(28)이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에서 첫 홈런포를 쏘아 올렸다. 팀도 디비전시리즈에서 첫 1승에 성공했다.

최지만은 8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아메리칸리그 디비전시리즈(5전 3승제) 3차전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홈 경기에 탬파베이 레이스의 4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솔로 홈런을 터뜨렸다.

최지만은 3-1로 앞선 3회 말 2사 볼카운트 2볼 2스트라이크에서 상대 팀 선발 잭 그레인키의 시속 142㎞ 체인지업을 받아쳐 우측 담장을 넘겼다.

그레인키는 2009년 사이영상 수상자인 메이저리그 톱 투수로, 올해 정규시즌에서도 18승 5패 평균자책점 2.93을 기록했다.

최지만은 그레인키를 상대로 가장 중요한 경기에서 홈런을 쏘아올리면서 실력을 입증했다. 최지만이 포스트시즌에서 홈런을 친 건 2016년 메이저리그 데뷔 이후 처음이다.

이날 최지만은 4타수 1안타(1홈런) 1타점, 1볼넷, 삼진 2개를 기록했고, 탬파베이는 10-3으로 대승했다. 디비전시리즈 1, 2차전에서 패해 탈락 위기에 몰렸던 탬파베이는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 진출 희망을 이어갔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