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2032년 서울·평양 공동올림픽, 한반도 번영시대 신호탄”

100회 전국체육대회 개회식 “공정·인권·평화 담아 새로운 100년의 화합과 희망의 축제”

심원섭 기자 2019.10.04 21:12:21

문재인 대통령은 4일 오후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올림픽주경기장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체육대회 개회식에 참석해 기념사를 통해 “남북 간 대화가 단절되고 관계가 어려울 때 체육이 만남과 대화의 문을 열었다. 88년 서울올림픽이 동서화합의 시대를 열고 2018년 평창올림픽이 평화의 한반도 시대를 열었다”며 “2032년 서울·평양 공동올림픽은 공동번영의 한반도 시대를 여는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4일 오후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올림픽주경기장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체육대회 개회식에 참석해 기념사를 통해 “남북 간 대화가 단절되고 관계가 어려울 때 체육이 만남과 대화의 문을 열었다. 88년 서울올림픽이 동서화합의 시대를 열고 2018년 평창올림픽이 평화의 한반도 시대를 열었다”며 “2032년 서울·평양 공동올림픽은 공동번영의 한반도 시대를 여는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은 “서울시민과 체육인들께서 2032년 서울·평양 공동올림픽 개최를 위해 다시 한번 앞장서 주시길 바란다”면서 “이제 우리는 전국체육대회 100년의 성과를 넘어 새로운 다짐으로 다시 하나가 돼 뛰어야 하며, 앞으로 만들어갈 대한민국 체육 100년엔 개인의 도전·용기·의지뿐 아니라 모두를 위한 공정·인권·평화를 담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은 지난달 24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렸던 유엔총회 참석 계기로 만난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에게 밝힌 2032년 하계올림픽 남북 공동유치 의사를 재확인하면서 이를 남북관계의 획기적 개선의 발판으로 삼겠다는 의지를 확고히 한 것으로 풀이되고 있어 성사여부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체전 개회식에 입장하며 손을 흔들고 있다. 오른쪽부터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문 대통령, 이기흥 대한체육회 회장, 박원순 서울시장. (서울=연합뉴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전국체육대회 역사는 3·1 독립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년의 역사와 함께 해왔다”며 “이 자리에 함께 해주신 독립유공자 후손들과 대한민국 체육 발전을 위해 애써주신 원로들이 계셨기에 오늘의 체육 강국 대한민국과 전국체육대회 100년의 역사가 있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전국체육대회 100년의 역사에는 ‘할 수 있다’는 우리 국민의 자신감이 담겨 있다”며 “3·1 운동 이듬해인 1920년 민족의 스승 월남 이상재 선생의 시구로 시작된 전조선야구대회는 스포츠를 통해 민족 자존심과 독립 염원을 확인하는 행사였고 6·25 전쟁 이후 전국체육대회는 폐허가 된 국가를 일으켜 세우고 번영의 길을 찾는 화합·단결의 축제였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전국체육대회는 또한 지역 발전의 기회였다”며 “1957년부터는 전국 순회 개최를 통해 개최지마다 경기장이 지어지고 도로가 놓였고, 그렇게 만들어진 체육시설은 생활체육인과 문화예술인을 비롯한 지역민의 공간으로 활용됐고 지역사회 발전을 앞당기며 국가균형발전에 기여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체전 개회식에서 이준승 고 손기정 선생 후손과 대화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은 “제100회 전국체육대회는 모든 국민의 성원 속에서 가장 성공적인 축제가 될 것”이라며 “지난 100년의 발자취를 되돌아보면서 새로운 100년을 향한 화합과 희망의 축제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오는 10일까지 7일간 열리는 ㅇ이번 대회에는 총 47개 경기(시범종목 2개 포함) 1만 8588명의 선수가 참가하며, 특히 전국체육대회 100년의 과거와 미래를 잇는다는 의미로 '100년석(백년석)'을 마련해 한국 체육 발전과 역사에 기여한 원로체육인을 비롯해 국내 거주 독립유공자 후손과 국외 거주 독립유공자 후손 등 총 196명을 초청해 앉았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