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은행, 14일부터 ‘코리아오픈 테니스대회’ 개최

이성호 기자 2019.09.10 17:45:15

KEB하나은행은 오는 14일부터 22일까지 서울 올림픽공원 테니스 코트에서 열리는 ‘KEB하나은행 코리아오픈 테니스대회’에 메인 스폰서로 참여한다고 10일 밝혔다.

‘KEB하나은행 코리아오픈 테니스대회’는 국내 유일의 여자 프로 테니스 투어 대회로 2004년부터 올해까지 16년째 개최 중이며 KEB하나은행은 2017년부터 3년간 메인 스폰서로 참여 중이다.

이번 대회에는 2017년 프랑스오픈 및 코리아오픈 여자 단식 우승자인 옐레나 오스타펜코(22, 라트비아), 지난해 코리아오픈 준우승자인 아일라 톰리아노비치(26, 호주), 현 세계랭킹 29위의 마리아 사카리(24, 그리스), 2015년 코리아오픈 우승자 이리나 카멜리아 베구(29, 루마니아) 등 세계적인 선수들이 대거 출전할 예정이다.

특히 오스타펜코는 2017년 프랑스오픈에서 첫 메이저 우승을 하고 그 해 코리아 오픈에서도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며 이듬해 세계랭킹 5위까지 오르는 등 가파른 상승세를 탔었으나 지난해 코리아 오픈에서는 2회전 탈락의 고배를 마셔 본인은 물론 팬들에게도 큰 아쉬움을 남긴 바 있다.

이에 오스타펜코는 코리아오픈에 3년 연속 출전, 작년도 예선 탈락의 부진을 만회하고 통산 두 번째 우승에 도전해 다시 한 번 비상의 계기를 마련한다는 복안이다.

한국 선수로는 한나래(27, 인천시청), 장수정(24, 대구시청), 김다빈(22, 인천시청)등이 참가한다. 장수정은 2013년 이 대회에서 단식 8강까지 올랐으며 한나래, 최지희 복식조는 지난해 복식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KEB하나은행은 대회 기간 중 경기장 입구에 ‘하나(HANA) 존’을 설치해 에어 바운스, 페이스 페인팅, 바디 페인팅, 캐릭터 솜사탕 등 모든 연령층의 관객들을 위해 무료로 다양한 즐길 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아울러 준결승과 결승전이 있는 21일, 22일에는 맞춤형 자동차 금융 ‘하나은행 원더카’ 홍보 부스를 추가로 설치해 다양한 경품 증정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