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조국 법무장관 임명, 존중…檢수사 개입·간섭 말라”

“曺무너지면 文대통령에 또 다른 돌격 있을 것…탄핵이나 하야 주장 할 수도”

심원섭 기자 2019.09.09 13:25:00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6일 오전 열린 국회 법사위 인사청문회에 참석,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대안정치) 소속 박지원 의원과 인사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대안정치) 소속인 박지원 의원이 9일 오전 11시30분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장관의 임명이 재가한 직후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장관 임명을 존중한다”면서 “사법개혁에 대한 공약과 국민적 열망을 대통령께서 용단했다 평가한다”고 지지와 당부의 뜻을 밝혔다.

그러면서도 박 의원은 조 장관을 둘러싼 의혹 해소를 명백히 해줄 것을 강조하면서 “청문회 과정에서 국민, 언론, 야당에서 제기한 의혹은 남아있으며, 검찰 수사에 협조하고 수사에 개입 간섭해서는 안된다”면서 “이제 정치권에서도 검찰 수사를 주시하며 민생경제와 청년실업, 대북 4강외교를 위한 협치의 정치를 해 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박 의원은 이날 오전 KBS ‘김경래의 최강시사’ 라디오에 출연해 문 대통령의 조 후보자 임명 여부와 관련해 “조국이 무너지면 문 대통령을 향해 또 다른 돌격이 있을 수 있다. 있을 것”이라며 “국민적 반대가 심하니 임명을 안 할 것이라는 사람도 있지만 그래도 대통령은 (임명) 하실 것”이라고 전망해 눈길을 끌었다.

6일 오후 속개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박지원 의원이 조국 후보자 딸이 받았다는 표창장 사진을 보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그러면서 박 의원은 “심지어 탄핵 이런 이야기도, 하야 이런 이야기도 할 수 있으며, 그렇기 때문에 국정 전체, 국가를 위해서 대통령은 고민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으며, 조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들에 대해서는 “한국당에서는 지금까지 말만 있지 증거는 없다. 그렇기 때문에 공은 검찰로 넘어갔다. 칼은 검찰이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l 박 의원은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자신이 공개한 동양대 표창장 컬러본 사진을 놓고 출처 논란이 이는 데 대해선 “검찰이 저에게 줬다고 하는 것은 사실이 아니며, 정상적인 의정 활동을 통해 제가 입수했다”면서 “(청문회에서) 표창장이 문제라고 했고, 검찰 이야기를 안 했다. 검찰이 압수수색한 것도 있다고(만)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