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전국 최초 재난안전통합상황실 개소

당직·재난안전 상황근무 통합운영으로 24시간 빈틈 없는 대응체계 강화

최원석 기자 2019.07.11 18:01:52

10일 경남도 재난안전통합상황실 개소식에서 박성호 행정부지사를 비롯한 관계자들이 현판 제막을 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경남도 제공)

 

경남도가 10일 박성호 행정부지사와 관계 공무원이 참석한 가운데 재난안전통합상황실 개소식을 갖고 당직과 재난안전 상황근무가 통합된 재난안전통합상황실을 본격 운영한다.

도는 이번 재난안전통합상황실 개소로 그동안 재난안전상황실, 중앙통제실 등 야간 상황부서와 당직실의 별도 운영에 따른 주요 임무 중복 등 비효율성을 개선해 통합 운영함으로써 상황 대처 능력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했다.

또한 당직근무 후 대체휴무에 따른 업무 공백과 남녀 직원 간 당직근무로 인한 차별 논란 해소 등 당직근무제도의 문제점 해소에도 기여할 것으로 전망했다.

박성호 행정부지사는 “이번 당직근무제도 개선을 통해 각종 재난․재해 및 비상임무에 대한 컨트롤 타워 기능이 강화될 것”이라며 “당직휴무에 따른 업무공백도 사라져 도민의 공공서비스 만족도가 높아지고 직원들의 당직근무 부담 해소로 일-가정 양립 환경과 주말이 있는 삶을 실현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