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리, 방송 중 쇼핑몰 ‘아마레또’ 홍보… “사과드립니다”

김한준 기자 2019.07.09 10:36:33

tvN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 마켓’에 출연한 혜리.(사진=tvN 캡처)

걸그룹 걸스데이 출신 가수 겸 방송인 혜리(본명 이혜리·25)가 방송 중 동생의 쇼핑몰을 홍보한 것과 관련해 사과의 뜻을 밝혔다.

혜리 소속사 크리에이티브그룹ING는 8일 혜리 공식 SNS를 통해 “지난 6일 방송된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 마켓’에서 혜리의 발언이 신중하지 못했던 점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tvN ‘놀라운 토요일’ 제작진도 이날 시청자 게시판에 공지를 올리고 “지난 방송에 불편을 느끼셨을 시청자분들에게 진심으로 죄송한 말을 전한다”며 고개를 숙였다.

앞서 혜리는 tvN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 마켓’에서 퀴즈를 맞혀 ‘원샷 찬스’를 받자 자신이 투자한 동생 쇼핑몰 ‘아마레또’를 홍보했다. 이에 해당 쇼핑몰 이름이 실시간 검색어 순위권에 오르자 네티즌 사이에서는 “혜리가 방송에서 사적인 사업을 홍보했다”는 논란이 일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