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한달만에 수보회의 주재…‘日수출규제’ 발언 주목

조심스런 분위기 속에 여론전 방침…10일 30대그룹 총수 ‘日대응’ 머리 맞댄다

심원섭 기자 2019.07.08 11:26:20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오후 청와대 여민1관에서 최근 월요일마다 북유럽 순방 및 연차휴가 등이 겹쳐 회의를 열지 못한 수석·보좌관 회의를 지난달 3일 이후 약 한 달 만에 주재한다. (자료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오후 청와대 여민1관에서 최근 월요일마다 북유럽 순방 및 연차휴가 등이 겹쳐 회의를 열지 못한 수석·보좌관 회의를 지난달 3일 이후 약 한 달 만에 주재한다.

문 대통령은 이날 회의 모두발언에서 지난달 30일 역사적인 판문점 남북미 정상회동이 성사된 후 처음 열리는 회의인 만큼, 한반도 평화정책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할 것으로 보이며, 특히 일본의 대(對) 한국 수출규제 조치로 논란이 이어지고 있어 문 대통령이 일본을 향해 메시지를 내놓을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그러나 문 대통령이 직접적으로 일본을 비판할 경우 한일관계에 미치는 파장이 적지 않으리라는 점에서, 이미 청와대가 일본 수출규제와 관련해 철저하게 경제적 관점에서 대응하겠다고 방침을 정한 만큼 문 대통령이 한일관계에 대한 구체적인 언급이나 직접적으로 일본을 비판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그동안 청와대 김상조 정책실장과 노영민 비서실장,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 등 참모진이 피해가 예상되는 기업들과 만나는 등 분주하게 움직였지만 현재까지 문 대통령이 공식적으로 이와 관련해 언급한 적은 없다.

이에 더해 정부는 외교부와 산업부를 통해 세계무역기구(WTO) 제소와 함께 국제사회 여론전을 펴나간다는 방침을 세우고 있어 특별히 상반된 정치적인 메시지가 나올 가능성은 적으며, 청와대 내부에서는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열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 결과에 대한 브리핑 과정에서 ‘정치적 보복’이라는 표현을 ‘보복적 성격’으로 수정하는 등 조심스러운 분위기가 감지되고 있기 때문이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조치로 국내 기업이 타격을 받는 상황에서 해법 모색 하기 위해 오는 10일 30대 그룹 총수들과 간담회를 가질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청와대 한 핵심 관계자는 지난 5일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이 수출 대기업 총수들과 만나 최근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 등 현안을 논의할 예정”이라며 “기존의 의례적인 행사와 다른 특별한 의미가 있는 모임이 될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