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교통공사, BTS 부산 팬 미팅 대비 고객 맞이 박차

변옥환 기자 2019.06.12 15:23:29

부산교통공사가 BTS 팬덤 ‘아미’와 함께 부산도시철도 3호선 종합운동장역에 작업한 통로 벽면 방탄소년단 이미지 래핑 모습 (사진=부산교통공사 제공)

세계적인 뮤지션 그룹으로 성장한 방탄소년단(BTS)의 부산 방문을 맞아 부산교통공사가 대대적인 고객 맞이 준비에 나섰다.

부산교통공사는 오는 15~16일 이틀 동안 부산아시아드 보조경기장에서 열릴 방탄소년단 부산 팬 미팅에 대비해 부산도시철도 3호선 열차를 증편하고 안전 요원을 대거 투입하는 등 특별 수송계획을 수립했다고 12일 밝혔다.

특히 공사는 부산도시철도 3호선 열차를 기존 대비 18차례 증편해 관람객 수송에 차질이 없도록 할 계획이다.

행사가 끝난 뒤 승객이 지하철로 한꺼번에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오후 10시 이후에 열차를 집중 투입한다. 배차 간격은 기존 8~13분에서 4~7분으로 줄어들게 됐다.

또 공연장과 가까운 3호선 종합운동장역, 사직역과 1·3호선 환승역인 연산역에 안전요원을 추가로 배치한다. 특히 관람객이 붐빌 것으로 예상되는 종합운동장역에 총 35명을 투입해 고객 안내와 질서 유지에 나선다.

이와 함께 공사는 부산 지리에 익숙하지 않은 국내외 관람객 방문이 많을 것으로 예상해 BTS 팬클럽 ‘아미’와 합동으로 종합운동장역에서 아시아드 보조경기장으로 이어지는 길에 BTS 멤버 이미지를 벽면 전체에 래핑하는 작업을 했다.

한편 이번 팬 미팅을 앞두고 공사는 도시철도 시설물도 다시금 점검한다. 역사 내 엘리베이터, 에스컬레이터, 승강장 안전문, 발매기, 매표시설 등을 살펴 승객 불편 사항을 사전에 없애겠다는 것이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