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지역 소외이웃에 성금 9000만원 지원

정의식 기자 2019.06.11 17:33:56

사진=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이 지역사회의 소외이웃들을 위한 나눔에 앞장서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11일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울산지역본부에서 조용수 전무와 배익철 어린이재단 본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생계 곤란 및 복지 사각세대 지원금 전달식’을 가졌다.

이날 현대중공업은 초록우산 어린이재단과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등을 통해 울산 지역 소외계층의 구호 및 복지에 쓰일 성금 9000만원을 지원하기로 약속했다.

소년소녀가장 등 기초 생활수급 가정 45세대에 매월 정기적으로 총 5400만원의 생활 안정자금을 지원하기로 했으며, 사고나 질병 등으로 경제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거나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이웃들을 위해 임직원의 급여 우수리를 모아 마련한 성금 3600만원을 전달할 예정이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1994년부터 지금까지 26년간 초록우산 어린이재단과 함께 1400여 세대의 소외계층에게 생계비용과 학비 등을 지원해왔다. 최근에는 불황 속에서도 ‘사랑의 기증품 판매전’, ‘사랑의 김장 담그기’ 등 이웃들을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꾸준히 펼치고 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