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숙 여사, 황교안 대표와 현충일 추념식장서 악수

손학규·정동영 대표와도 반갑게 인사 나눠

심원섭 기자 2019.06.06 12:29:11

지난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악수 패싱’ 논란이 일었던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6일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4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재회해 악수하며 인사를 나눠 눈길을 끌었다. (서울=연합뉴스)
 

지난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악수 패싱’ 논란이 일었던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6일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4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재회해 악수하며 인사를 나눠 눈길을 끌었다.

문 대통령 부부는 다른 참석자들이 행사장에 도착해 있는 가운데 추념식 시작 시각에 행사장에 들어서서 국가유공자 유족 등과 먼저 악수하며 인사한 뒤 이어 정부·국회 관계자가 앉은 구역으로 이동해 역시 인사를 나눴다.

문 대통령은 맨 앞줄에 자리한 김원웅 광복회장과 악수한 뒤 그 뒷줄의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와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를 발견하고는 팔을 뻗어 두 사람에게도 악수를 건넸으며, 이어 문희상 국회의장, 김명수 대법원장·민주당 이해찬 대표, 한국당 황교안 대표 등 여야 대표와도 인사했고 김 여사는 그 뒤를 따랐다.

이 대표와 먼저 악수한 김 여사는 황 대표와도 눈을 맞추며 웃는 얼굴로 악수와 함께 인사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와도 악수했다.

김 여사와 황 대표는 지난달 18일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악수하지 않아 한국당은 ‘청와대가 제1야당 대표를 무시한 것’이라고 비판했고 이에 민주당은 ‘적반하장 식 시비 걸기’라며 반박했고 청와대는 당시 ‘시간 관계상 여유가 없었을 뿐 고의가 아니었다’고 해명하는 등 정치권에서는 한동안 날 선 공방이 이어졌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