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미터] 文정부 출범 2년, 한반도 평화정책 ‘잘했다’ 52.2%

‘잘못했다’ 44.7%, 무응답 3.1%…진보층, ‘긍정’ 압도적 보수층 ‘부정’ 압도적

심원섭 기자 2019.05.08 15:12:39

(자료제공=리얼미터)

출범 2주년을 앞둔 문재인 정부의 한반도 평화 정책에 대한 여론조사에서 긍정평가가 오차범위 내에서 부정평가를 앞선다는 조사결과가 나와 관심을 끌고 있다.

여론조사전문기관 리얼미터가 인터넷매체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 7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505명을 대상으로 문재인 정부의 한반도 평화 정책에 대한 여론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4.4%,p)를 실시한 결과 ‘잘했다’는 긍정평가는 52.2%(매우 잘했음 28.5%, 잘한 편 23.7%), ‘잘못했다’는 부정평가는 44.7%(매우 잘못했음 29.1%, 잘못한 편 15.6%)로, 긍정평가와 부정평가의 격차는 오차범위(±4.4%포p)내인 7.5%포인트였으며, 모름·무응답은 3.1%로 조사됐다고 8일 발표됐다.

이에 리얼미터측은 “강한 긍정(매우 잘했음 28.5%)과 강한 부정(매우 잘못했음 29.1%)가 0.6%p 박빙의 격차로 팽팽하게 맞서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며칠 전 발생한 북한의 동해 단거리 발사체 발사가 일부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긍정평가는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지지층(긍정 89.8% vs 부정 8.8%)과 정의당 지지층(86.0% vs 14.0%) 지지층, 진보층(82.3% vs 12.1%)에서 압도적으로 높은 반면, 부정평가는 자유한국당 지지층(긍정 8.1% vs 부정 90.3%)에서 압도적으로 높았다.

이를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서울(긍정 49.7% vs 부정 46.9%), 30대(51.4% vs 48.6%)와 50대(49.0% vs 48.0%), 60대 이상(48.1% vs 46.2%), 20대(47.6% vs 49.4%), 남성(51.1% vs 47.0%)에서는 긍정·부정 평가가 팽팽하게 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세한 여론조사 개요 및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