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시, 4개 실업팀 합동 창단식…2023년 전국체전 성공 개최 '첫발'

최원석 기자 2019.04.15 17:52:48

15일 김해시비즈니스센터에서 열린 김해 실업팀 합동창단식에서 허성곤 시장을 비롯한 부경양돈조합, 대저건설, 김해도시개발공사 등 실업팀 구단주들을 비롯해 시·도의원, 경남도·김해시체육회, 각 종목협회 관계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김해시 제공)

 

김해 4개 실업팀이 합동 창단식을 갖고 올해 전국체전 출전을 목표로 담금질에 들어갔다.

구단주인 김해시와 부경양돈조합, 대저건설, 김해도시개발공사는 15일 김해시비즈니스센터 5층 대연회장에서 창단식을 개최했다.

창단식에는 각 실업팀 구단주들을 비롯해 시·도의원, 경남도체육회, 김해시체육회, 각 종목협회 관계자 등 130여명의 체육인과 내빈이 참석해 축하와 격려의 인사를 전했다.

특히 경남도체육회에서는 각 종목별로 1억원씩 총 3년간 지원을 약속하는 창단지원금 증서를 각 구단주들에게 전달하며 경남도 체육 발전을 견인하는 실업팀으로 성장하기를 희망했다.

이에 앞서 이들 구단주들은 지난해 12월 실업팀 창단 업무협약을 맺은 뒤 지난달 각각 역도(혼성), 볼링(남자), 태권도(여자), 사격(여자) 실업팀의 지도자 5명과 선수 18명을 선발, 창단작업을 마무리했다.

허성곤 김해시장은 “이번 실업팀 창단은 2023년 경상남도(김해시) 전국체육대회 성공 개최를 위한 의미 있는 첫 걸음이라고 할 수 있다”며 “각 종목 선수단에 시민 여러분의 아낌없는 성원과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