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김정은 위원장에게 성의 다해 친서 보냈다”

“종전선언 하면 비핵화 속도날 것…평화협정 체결 이후에도 주한미군 유지”

심원섭 기자 2019.01.10 14:17:17

문재인 대통령은 신10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가진 신년 기자회견에서 ‘김 위원장이 친서를 보낸 것에 대해 대통령은 어떤 답장을 했느냐’는 가저들의 질문에 “나도 성의를 다해 친서를 보냈다”며 “자세한 내용을 밝히기는 어렵지만. 새해에도 남북 정상 간에 더 자주 만나게 되고 남북관계 있어서도 비핵화 있어서도 더 큰 폭의 속도 진전을 이루기를 바란다”고 밝혔다.(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신10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가진 신년 기자회견에서 ‘김 위원장이 친서를 보낸 것에 대해 대통령은 어떤 답장을 했느냐’는 가저들의 질문에 “나도 성의를 다해 친서를 보냈다”며 “자세한 내용을 밝히기는 어렵지만. 새해에도 남북 정상 간에 더 자주 만나게 되고 남북관계 있어서도 비핵화 있어서도 더 큰 폭의 속도 진전을 이루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보낸 친서에 대해 “남북 간 친서는 필요하면 주고받고 특사가 직접 가지고 가서 전달하는 경우 외에 친서를 보내고 받은 사실을 공개하지 않는 것이 관례지만 지난번 받은 친서는 특별하다”며 “대단히 성의 있는 친서였고 연내에 답방하지 못한 데 대해 간곡히 양해를 구하는 한편, 새해에 자주 만나길 바란다는 내용이 담겨 국민이 그 사실을 알 필요가 있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종전선언 추진과 관련해 “비핵화의 끝 단계에 이르면 그때는 평화협정이 체결돼야 하고, 그 평화협정에는 전쟁에 관여했던 나라들이 참여해야 한다”며 “이후 평화를 담보하는 일을 위해서도 다자 체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종전선언은 그런 식의 길로 나아가자는 정치적 선언으로 설정했던 것”이라며 “종전선언에 따라 서로 간의 적대관계를 해소하자는 선언이 이어지면 북한도 비핵화를 속도감 있게 하고 평화협정도 체결할 수 있지 않을까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 시기와 관련한 질문에 “북한은 우리랑 체제가 다르기 때문에 최고지도자의 사상 최초 서울 답방에 대한 고심이 있을 것이다. 2차북미정상회담이 열리면 남북관계 선순환을 위해 어떤 형태로든 남북정상이 마주 앉아서 회담 결과를 공유하고 그에 따른 남북관계 발전 협의가 필요하다”며 “2차북미정상회담과 연동되는 것이기 때문에 2차회담이 먼저 이뤄지고 나면 그 이후에 김 위원장의 답방은 좀 더 순조롭게 추진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답방은 북한 지도자가 서울을 방문하는 것이 사상 처음있는 일이기 때문에 그 자체로서 남북관계에 대단히 중요한 대전환의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으며, 김 위원장의 중국 방문에 대해서는 “한마디로 말하자면 2차북미정상회담이 가까워졌다는걸 보여주는 징후로서 이쯤 되면 정말 멀지 않아서 2차북미정상회담을 위한 북미간의 고위급 협상 소식을 듣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차 북미정상회담에 대해선 "북한은 국제제재 해제를 위해 분명한 비핵화 조치가 필요하다는 걸 알고 있고, 미국도 비핵화 독려를 위한 상응조치라 필요하다는 인식을 갖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2차회담이 머지 않은 시간내에 이뤄진다면 그점에 대한 의견 접근이 있었을거라고 긍정적으로 해석해도 좋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긍정적으로 전망했다.

문 대통령은 종전선언후 주한미군 철수 가능성에 대해서는 “주한미군은 한반도 비핵화 프로세스를 따라서 연동되는 문제가 아니라 주권국가로서의 한미 동맹에 의해 미군이 한국에 와있는 것”이라며 “남북간, 북미간 종전선언이 이뤄지고 심지어 나아가 평화협정 체결 이후에도 주한미군 유지는 전적으로 한미 양국 결정에 달려있는 문제이고 김 위원장도 잘 이해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문대통령은 미국의 괌, 일본 핵자산 철수 가능성에 대해서도 “주한미군, 괌과 일본 등에 배치하고 있는 여러가지 전략자산은 반드시 북한하고만 연계된 게 아니고 동북아 전체 안정과 평화를 위해서 존재하는 것”이라며 “그것이 북미간 비핵화 대화 속에서 상응조건으로 연계될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내외신 출입 기자들을 대상으로 한 신년 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서울=연합뉴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