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고리5,6호기 시민참관단, 1년간의 활동 마치고 해단

현장의 안전과 환경 개선에 도움

이수현 기자 2018.12.10 18:01:19

한국수력원자력이 10일 고리원자력 스포츠센터에서 제1기 신고리5,6호기 건설 시민참관단' 해단식을 개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새울본부)

한국수력원자력(주)이 10일 고리원자력 스포츠센터에서 40명의 시민참관단이 참석한 가운데 '제1기 신고리5,6호기 건설 시민참관단' 해단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참관단은 지난해 신고리5,6호기 공론화 이후 원전 안전에 대한 신뢰를 높이고자 시작한 것으로, 직접 원전 건설현장과 기자재 제작 및 시험과정에 참여해 정책제언 등을 수행했다.

참관단은 약 1년 동안 철근 배근작업에 대한 현장점검, 내진 실증시험, 기자재 제작공정 및 신고리4호기 주제어실 참관 등의 활동을 했다.

현재까지 총 35건의 정책제언과 질의를 통해 현장구역별 자동 안전 경고 알람설치 및 현장 화장실 개선 등 현장의 안전과 환경개선에 도움을 줬다.

참관단에 참여한 배은경씨(55)는 "체계적이고 안전하게 관리하는 건설현장이 인상적이었다"며, "활동 기간중 원전에 대한 많은 정보를 얻을 수 있어 유익했다"고 말했다.

박시용 한수원 신고리 5·6PM은 "참관단 운영을 통해 국민이 무엇을 궁금해 하고 우려하는지를 확인할 수 있었다"며 "내년 초 제2기 시민참관단을 선정해 운영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신고리5,6호기는 11월말 기준 종합 공정률 39.5%로, 5호기는 22년 3월, 6호기는 23년 3월 각각 준공 예정이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