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총리 “사고잠재원인까지 사전봉쇄”…KT사고 현장 찾아 지시

“주말 강추위 앞두고 취약계층 불편 최소화 등 대응태세 점검하라” 각 부처에 주문

심원섭 기자 2018.12.07 16:49:33

이낙연 국무총리는 7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KT 아현국사(지사) 지하 통신구 화재현장을 방문, 복구 현황과 사후조치에 관해 보고받은 뒤 “직접적 원인이 된 문제뿐 아니라 향후에 다른 방식으로 사고를 야기할 수 있는 잠재원인까지 찾아내서 사전에 봉쇄해야 한다”고 말했다.(서울=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는 7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KT 아현국사(지사) 지하 통신구 화재현장을 방문, 복구 현황과 사후조치에 관해 보고받은 뒤 “직접적 원인이 된 문제뿐 아니라 향후에 다른 방식으로 사고를 야기할 수 있는 잠재원인까지 찾아내서 사전에 봉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 총리는 “이번 일이 우리한테 큰 경종을 울렸으며, IT 강국이라고 스스로 자부하고 5G(5세대통신)를 가장 먼저 상용화했다고 자랑해왔는데 정말 그런 역량을 충분히 갖추고 있는가, 우리 스스로가 드러낸 일이라 생각한다”며 “KT가 사고에 대비해 충분한 시설을 갖췄었는지, 왜 통신사 간에 사고에 대비한 협력체제를 갖추지 않았느냐”고 지적하기도 했다.

그리고 이 총리는 “이윤의 논리만으로 따져 어딘가 좀 부실한 게 생기면 이런 일이 끊임없이 생길 수 있으며, KT가 민영화된 이후 통신사로서 공공책임을 경시했던 것이 아닌가 하는 문제 제기가 있었다는 것을 잘 알 것”이라며 “(통신망) 하나가 고장 나면 다른 쪽으로 바로 보완하는 체제가 있어야 했는데 왜 그러지 못했을까 하는 뼈아픈 아픔이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총리는 “세계적으로 한국이 역시 IT 강국이란 인식이 확실히 들도록 (사후처리를) 완벽히 하고, 혹시라도 민영화가 잘못된 게 아닌가는 의문이 제기되지 않도록 해 달라”고 주문하면서 “피해자들에게 충분히 보상해야 신뢰가 회복될 것”이라고 당부했다.

이에 황창규 KT 회장은 “아직 원인 규명이 아직 안 되어서 상당히 난감한 상황이지만, 원인 규명과 별개로 완전점검을 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며 “5G가 상용화되는 내년 3월 이전에 재발방지 대책 및 더 안전하고 철저한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7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KT 아현지사 통신구 화재현장을 방문해 회사측 관계자와 통신시설을 둘러보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한편 총리실은 “이 총리는 올겨울 들어 가장 강한 추위가 예보된 주말 휴일을 앞두고 관계 부처에 한파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대비에 만전을 기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히면서 “특히 행정안전부에 한파·대설 대응태세를 점검하고 상황관리를 철저히 하는 동시에 취약지역·도서·산간마을 등에서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게 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그리고 이 총리는 “농림축산식품부와 해양수산부에는 농작물과 가축 피해 예방을 위해 비닐하우스·축사 등 시설물을 점검하고 특히 국지적 저수온 현상에 따른 양식어류의 폐사가 일어나지 않도록 하라”고 강조했으며, 국토교통부와 산업통상자원부에는 도로·철도 등 교통안전을 확보하고 기상 악화로 인한 전력 사용량 증가 등에 대비해 전력수급·에너지·통신 상황을 집중적으로 점검하라고 지시했다.

이울러 이 총리는 보건복지부에는 홀몸노인·쪽방촌 주민·노숙인 등의 안전을 세심하게 살펴 주민 피해와 생활 불편을 최소화할 것을 지시하는 한편, 소방청과 산림청에는 시설물 화재와 산불이 발생하지 않게 다중이용시설 등에 대한 화재 예방 감시 체계를 유지하고 대응·경계태세를 강화하라고 주문했으며, 기상청에는 국민에게 정확한 기상 상황을 실시간으로 제공해 가정에서도 한파·대설에 미리 대비할 수 있게 하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이 총리는 “특히 지방자치단체는 취약계층·취약지역 순찰 및 농축수산 시설물, 도로·철도 등 교통시설, 기타 피해 우려 시설에 대한 현장 점검을 철저히 하라”고 강조했으며, 아울러 “지역 주민들이 야외 활동을 자제하고 빙판길 낙상사고를 당하거나 저체온증에 걸리지 않게 조치를 취하기 바란다”고 했다고 총리실은 밝혔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