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문화재단, 19일 '예술가의 책장 展' 개막..."사유의 산물인 책과 예술의 7인 展"

책의 해를 맞아 특별 기획된 전시회로 이창재 북디자이너-열화당-시민의 3가지 특별전도열려

김진부 기자 2018.12.06 08:08:15

'예술가의 책장 展'의 7명의 작가 중 유창창 작가의 작품 (사진= 고양문화재단)

고양문화재단(대표 박정구)은 올해 책의 해를 기념해 오는 19일 부터 내년 3월 24일까지 약 3개월 간 평면과 설치 등 70여 점의 특별전시회인 '예술가의 책장 展'을 고양아람누리 아람미술관에서 진행한다고 밝혔다. 고양문화재단이 주최 및 주관을 하고, 아람누리도서관과 열화당이 협력하며, 고양시가 후원한다.

'예술가의 책장 展'은 책과 예술이 사유의 깊이를 드러내는 삶의 표현이고, 지적 사유의 산물이라는 점에 착안해 책을 매개로 한 7명의 예술가들을 선보인다. 이번 전시회에 참여하는 7명의 예술가는 노순택, 박지나, 서용선, 원성원, 유창창, 이혜승, 정희승 작가다.

 

고양문화재단 '예술가의 책장 展' 정희승 작가의 작품 (사진= 고양문화재단) 


이들의 전시와 관련해 재단 관계자는 "작가들이 예술을 통해 표현한 세계가 무엇인지를 생각해보고 예술작품이라는 결과물에 반영된 그 사유의 의미를 이해하고자 했다"며 "그것은 예술을 경험하고자 하는 우리의 이유이자 가치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이창재 북디자이너-열화당-시민 7인의 3가지 특별전도 열려

이번 전시회에서는 북디자이너, 출판사, 시민이 참여하는 3가지 테마의 특별전도 함께 열린다.

첫 번째 테마인 '책의 초상'은 컬럼비아대학 출판부의 수석북디자이너인 이창재 씨와 사진작가들과의 콜라보레이션 전시다. 그가 선정한 35점의 책을 두 명의 사진작가인 노순택, 안옥현이 촬영한 책사진을 책과 함께 전시한다.

두 번째 테마는 파주출판단지에 위치한 열화당과 함께한 '책 짓는 방, 책 읽는 방' 전시다. 재단 관계자는 "열화당은 상업적인 시대에 전통문화예술과 미술에 대한 출판을 이어온 출판사로 알려져 있다"라며 "이것은 예술행위와 다르지 않는 출판의 역할이라 할 수 있고 이 점을 부각시킨 공간을 마련했다"고 테마를 설명했다.

세 번째 테마는 아람누리도서관과 협력한 전시 '내 인생의 책'전시다. 예술특성화 도서관이기도 한 아람누리도서관에는 일곱 명의 고양시민들이 참여해 그들의 인생의 책들을 소개하는 전시다.

고양문화재단의 김언정 책임큐레이터는 "우리 모두는 이런 인생의 책을 가지고 있다"라며 "이번 '예술가의 책장 展'은 예술과 책이, 우리가 이 세상을 공감하고 바라보는 태도에 깊은 영향을 주고 있다는 점을 강조한다"라고 설명했다.

이번 '예술가의 책장 展'의 관람시간은 휴관일인 월요일을 제외하고 매주 화요일~일요일 오전 10시~오후 6시 까지며 5시 30분에 입장이 마감된다. 입장료는 어린이 및 청소년은 3000원, 성인은 5000원, 20인 이상 단체는 2000원, 문화가 있는 날 2000원, 고양시민 1000원 할인, 만 2세 이하(36개월 미만) 무료, 65세 이상, 장애인, 국가유공자는 무료다.

CNB뉴스(고양)= 김진부 기자
citizennews@naver.com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