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검·경, 특감반원 비위 신속히 조사해 주기를”

“일부 직원, 비위 혐의만으로도 업무 제대로 수행 못해 전원 복귀 결정”

심원섭 기자 2018.11.30 12:04:29

청와대 조국 민정수석은 30일 오전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를 통해 민정수석실 산하 반부패비서관실 특별감찰반원들의 비위 의혹으로 전원에 대해 소속기관 복귀 조치가 이뤄진 것과 관련해 “검찰과 경찰에서 (비위 의혹에 대해) 신속하고 정확하게 조사해줄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자료사진=연합뉴스)
 

청와대 조국 민정수석은 30일 오전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를 통해 민정수석실 산하 반부패비서관실 특별감찰반원들의 비위 의혹으로 전원에 대해 소속기관 복귀 조치가 이뤄진 것과 관련해 “검찰과 경찰에서 (비위 의혹에 대해) 신속하고 정확하게 조사해줄 것을 요청한다"다고 말했다.

앞서 특감반 소속 김모 수사관은 지난달 경찰청을 방문해 자신의 지인이 연루된 ‘공무원 뇌물 사건’에 대한 진척상황을 물어보는 등 부당한 행위를 했다가 청와대의 감찰을 받았고, 나아가 특감반원들이 부적절한 골프 회동을 했다는 의혹도 제기된 상태다.

그러나 조 수석은 특별감찰반원들이 근무시간에 골프를 쳤는지에 대해서는 “민정수석실 업무원칙상, 특별감찰반 소속 일부 직원의 비위로 보도된 사항은 감찰 사안으로 확인해 드릴 수 없다”며 확인을 거부하면서 “복귀한 소속청이 조사 후 최종적으로 사실을 확정할 것이다. 비위와 무관한 특감반원의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는 점에 대해 양해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조 수석의 이 같은 반응은 전날 밤 SBS의 첫 보도 직후 김의겸 대변인이 “주중 근무시간 골프는 확인되지 않은 사실로서 오보”라고 부인했던 것에선 한 걸음 물러선 것이어서, 유사한 비위가 있었던 게 아니냐는 관측을 낳고 있다.

그리고 조 수석은 특별감찰반 전원 교체 이유에 대해서는 “민정수석실은 특별감찰반 직원 중 일부가 비위 혐의를 받는다는 것 자체만으로 특별감찰반이 제대로 업무를 수행할 수 없을 것이라고 판단하고, 조직쇄신 차원에서 전원 소속청 복귀 결정을 건의했다”고 해명하면서 “검찰과 경찰에서 신속 정확하게 조사해줄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이번에 비위 혐의에 휩싸인 특별감찰반은 대통령 친인척 등을 관리하는 민정비서관실 산하 특별감찰반과는 다른 조직으로 청와대 외부의 부처와 공사 직원들을 감찰하는 반부패비서관실 산하 조직으로서 조직의 정확한 규모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20명 안팎 정도가 근무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현재 비위 혐의를 받고 있는 특별감찰반 직원은 최소 2명 이상으로 건설업자인 지인의 수사진행상황(뇌물사건)을 경찰에 문의한 직원 외에도 “부적절한 처신과 비위 혐의가 있는 특감반 파견직원”(조국 수석의 건의안에 적시된 내용)이 더 있다는 것으로 관측되지만 구체적인 비위혐의와 연루 직원 숫자 등과 관련해 김 대변인은 “공개하기 어렵다”라고 말을 아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