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꼬북칩 히말라야소금맛’ 출시

프리미엄 식재료 '히말라야 소금' 사용

이병화 기자 2018.11.09 10:33:51

▲오리온의 신제품 ‘꼬북칩 히말라야소금맛’.(사진=오리온)


오리온이 신제품 ‘꼬북칩 히말라야소금맛’을 출시한다고 8일 밝혔다. 오리온은 '꼬북칩 히말라야소금맛' 제품에 ‘히말라야 소금’을 사용했다. 

'히말라야 소금'은 풍부한 미네랄과 자극적이지 않은 짠 맛으로 일명 ‘귀족 소금’이라 불리며 고급 요리 식재료로 각광받고 있다. 국내 스낵 중 히말라야 소금을 사용한 제품은 꼬북칩이 처음이라고 오리온은 밝혔다.
 
또한 오리온은 신제품 출시를 기념해 다양한 프로모션을 펼친다. ‘꼬북칩 히말라야소금맛 체험단 모집 이벤트’를 9일부터 15일까지 진행한다.  오리온 공식 SNS를 통해 신청할 수 있고 총 500명에게 꼬북칩 히말라야소금맛을 맛볼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된다. 그리고 오리온은 화장품 브랜드 '히말라야코리아'와 손잡고 ‘꼬북칩 히말라야소금맛 증정 이벤트’도 펼친다. 오는 12일부터 온라인몰에서 히말라야 화장품 구매 시 꼬북칩 히말라야소금맛 체험백(20g)을 1만 명에게 선착순으로 제공된다.
 
지난해 3월 첫 선을 보인 꼬북칩은 출시 1년 6개월만에 6200만봉이 판매됐고 지난 5월에는 중국에서 현지명 ‘랑리거랑’으로 출시돼 누적판매량 3400만봉을 돌파했다고 오리온은 밝혔다. 지난 6월부터는 미국 한인마트와 대만의 슈퍼마켓 체인, 편의점 등을 중심으로 해외 수출을 시작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