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 공개연애했던 김종민, 황미나에 "꼬리표 될 수 있어 부담"

김지혜 기자 2018.11.09 09:27:17

(사진=TV조선 '연애의 맛' 방송 화면 캡처)

김종민이 공개연애에 대한 부담을 밝혔다.

 

8일 방송된 TV조선 '연애의 맛'에서는 김종민과 황미나 커플의 갈등이 그려졌다. 절친 천명훈과 낚시를 떠난 김종민은 "사적으로 연락을 많이 한다. 뇌 구조를 그리라고 하면 황미나가 가장 크다"고 하면서도 방송과 현실 사이에서 많이 헷갈리고 있음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또한 김종민은 "난 공개연애를 해봤다. 남자도 그렇지만 여자에게 특히 손해가 있다. 꼬리표처럼 따라다닐까봐"라며 혹시라도 헤어졌을 때의 상황을 생각하며 "상처주기 싫다"고 속마음은 내비쳤다. 김종민은 과거 현영과 공개연애를 했던 바 있다.

 

같은 시각 친구를 만난 황미나는 생일상을 받고 "미안하다"고 한 김종민에 대해 헷갈리는 마음을 털어놨다. 황미나는 "나혼자 너무 앞서갔나 싶다. 오빠는 어느 정도 선이 있는 것 같다. 그렇게까지 나를 좋아하는 건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이후 만난 김종민과 황미나는 어색한 기운을 떨치지 못했다. 김종민은 "진짜 좋아한다. 한글 여러가지 잘 표현 못 한다"고 표현이 서툴다고 해명했고 황미나는 "생각나는 걸 표현했으면 좋겠다. 말해주지 않으면 모른다"고 눈물을 흘렸다.

 

이어 황미나가 "우리 벌써 100일 지났다. 그럼 헤어지는 거냐"며 장난을 쳤고 김종민은 "제작진한테 물어봐야 되나"라고 답해 다시금 어색한 분위기가 이어졌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