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북미 고위급회담에서 새로운 접근 가능성에 주목”

“이란산 원유제재 대상에서 한국 예외…한미동맹 굳건함 보여주는 사례”

심원섭 기자 2018.11.06 13:48:27

▲청와대 김의경 대벼인은 6일 오전 춘추관에서 가진 정례브리핑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김영철 북한 통일전선부장의 8일 북미고위급회담과 관련해 “미국 중간선거 이후 새롭게 조성된 환경과 정세에서 새로운 접근법을 취할 가능성이 있다는 점을 주목해 달라”고 말했다.(자료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김영철 북한 통일전선부장의 8일 북미고위급회담과 관련해 미국 중간선거 이후 새롭게 조성된 환경과 정세에서 새로운 접근법을 취할 가능성이 있다는 점을 주목해 달라고 말했다.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6일 오전 춘추관에서 가진 정례브리핑에서 미 국무부가 싱가포르 공동선언의 4가지 합의사항을 위해 토론한다고 밝혔다이번 회담에서 가장 중요한 게 2차 회담의 시기와 장소를 좁혀나가는 것이지만, 비핵화와 관련된 합의도 그에 못지않게 중요하다. 그와 관련된 4가지 합의사항을 미 국무부가 거론한 것은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 대변인은 “4가지 합의사항 순서가 새로운 미북관계 수립,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 비핵화, 유해발굴 순서인데 지금까지는 합의가 유해발굴이 이뤄지고 비핵화 문제가 중점적으로 논의 되어왔다지금까지는 34번 항목인 한반도 비핵화와 유해발굴에 대해 중점적으로 논의됐다면, 이번 고위급회담은 12번인 새로운 미북관계 수립, 한반도 항구적 평화정착에 대해 본격적으로 협상이 되는 것 아닌가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그리고 김 대변인은 미국이 한국을 이란산 원유 수입 제재 예외국에 포함시킨 데 대해서는 한미동맹의 굳건함을 보여주는 사례라고 평가하면서 앞서 문재인 대통령이 유럽 순방을 할 때 일본 요미우리 신문은 한·EU(유럽연합) 공동성명이 채택되지 않은 이유가 CVID(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 표현 때문이라고 보도한 바 있으나 당시 저를 포함한 청와대 관계자는 이란 핵협정 문제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우리 정부가 이런 노력을 했기 때문에 제재 예외 8개국에 한국이 포함될 수 있었다고 주장했다.

 

한편 김 대변인은 탈원전 정책 관할 부서가 청와대 사회수석실에서 경제수석실로 변경된 데 대해서는 큰 의미나 정책변화가 있는 것은 아니다라며 김수현 사회수석에게 과하게 업무 부담이 실려 이를 나눠 갖는 의미가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