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강원도의회와 남북교류협력·DMZ개발 공동추진

양 기관 접경지역 의회로서 남북 평화 정착 위해 함께 노력하겠다는 의미 담아

이병곤 기자 2018.11.05 16:31:51

▲(사진=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와 강원도의회가 남북교류협력과 DMZ개발을 공동으로 추진하기 위해 손을 맞잡았다.

송한준 경기도의회 의장은 5일 오후, 한금석 강원도의회 의장과 파주 도라산역에서 ‘평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아울러 남북교류협력 소관 위원회장인 정대운 경기도의회 기획재정위원장과 곽도영 강원도의회 기획행정위원장이 협약서에 공동 서명하며 실질적인 협력을 약속했다.

경의선(서울~신의주) 철도역 중 하나인 도라산역은 민통선 이북에서 운영되는 유일한 역사로, 한반도 통일 염원을 상징하는 대표적 장소다. 양 기관은 접경지역 의회로서 남북 평화 정착을 위해 함께 노력하겠다는 의미를 담아 이곳에서 협약을 맺었다.

경기도의회는 이번 협약에 따라 강원도의회와 인도적 지원·경제협력·지역SOC개발 등 남북교류협력사업, DMZ 생태보존과 국제적 지역관광 거점화를 위한 공동사업, 경원선 연결 및 현대화 등 남북철도 복원 관련 협치방안 모색, 접경지역 발전 및 규제개선을 위한 업무협력, 남북교류협력 사업기반 구축을 위한 공동회의 정례화 등을 함께 추진한다. 특히 협약 사항이 경기도의 관련 사업과 유기적으로 진행될 시, 조속한 시일 내에 성과가 나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서 지난 10월30일 경기도는 내년 중 남북교류협력 차 인도적 지원 등 7개 분야에서 31개 사업을 추진키로 하고, 108억6300만 원의 예산을 투입할 계획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송한준 의장은 “오늘 평화 업무협약은 남북 간 평화를 앞당기고 지역 간 네트워크를 활성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 협약서가 선언적 의미를 넘어 눈에 띄는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