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카드, 회원 전용 ‘해외 송금’ 론칭

손정호 기자 2018.04.16 10:30:39

▲(사진=현대카드 제공)

현대카드는 ‘디지털 현대카드’의 일환으로 ‘해외송금’ 서비스를 론칭한다고 16일 밝혔다.

‘현대카드 해외송금’은 전용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이하 앱)을 통해 저렴한 수수료로 간편하게 외화를 송금할 수 있는 회원 전용 서비스다.

일반적으로 해외 송금에는 송금수수료 외에도 전신료, 중개수수료 등 부대 비용이 포함돼 5000원부터 2~3만원 가량의 수수료가 발생하지만, ‘현대카드 해외송금’은 송금수수료 3000원만 지불하면 된다. 

송금 소요시간은 짧다. 일반적인 해외송금에 1~5일 가량 소요되는 반면 ‘현대카드 해외송금’은 1~3일 정도면 충분하다. 고객은 건당 최대 미화 3000달러, 연 최대 2만달러까지 송금 가능하며, 현재 송금에 미국 달러를 포함해 유로화, 영국 파운드화까지 3가지 통화를 21개국에 보낼 수 있다.

또 별도의 계좌 개설이나 공인인증서 설치, 영업점 방문 같은 복잡한 절차가 필요 없다. 현대카드 아이디로 로그인 하면 회원 본인의 카드 결제계좌에서 간편하게 송금할 수 있다. 

‘즐겨찾기’를 기능을 활용해 쉽고 빠른 재송금이 가능하도록 했으며, ‘송금내역’을 통하면 송금의 진행 상태 확인과 취소, 변경까지 가능하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