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석 “한·UAE, 포괄적이고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발전할 것”

임 “고위급 소통채널 유용성 확인”…칼둔 “양국은 매우 특별하고 오래된 관계”

심원섭 기자 2018.01.09 17:42:10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9일 오후 서울 성북동 가구박물관에서 방한 중인 칼둔 칼리파 알 무바라크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행정청장을 만나 면담을 마친 후 어깨동무를 하며 나오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은 9일 오후 서울 삼청동 가구박물관에서 열린 칼둔 칼리파 무바라크 UAE 아부다비 행정청장과의 오찬을 겸한 회동에서 아랍에미리트(UAE)는 저희가 중동에서 맺고 있는 유일한 전략적 동반자 관계라며 한국과 UAE 기존의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좀 더 포괄적이고 전면적인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발전시켜 나가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청와대 박수현 대변인은 이날 양자 오찬회동후 브리핑을 통해 임 실장과 칼둔 행정청장은 한국과 UAE 양국이 그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발전시켜온 현황을 평가하고 앞으로 양국간 실질협력을 보다 포괄적 전면적으로 심화 발전시켜 나가기 위한 방안들을 심도 있게 논의했다양측은 임 실장과 칼둔 행정처장간 고위급 소통채널의 유용성을 확인하면서 기존 외교장관간 전략대화, 기재부총리와 UAE 경제장관 등의 대화도 활성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박 대변인은 칼둔 행정청장은 에너지, 전자 등 산업분야와 관광에서 양국간 기존협력 관계를 더욱 강화해 나가자고 말했고, 임 실장은 양국 제반협력이 활성화되도록 노력을 경주하겠다고 화답했다고 밝히면서 임실장은 ‘1년에 한 번씩 오가면서 양국 관계를 더 발전시키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칼둔 청장은 “UAE와 한국은 역사적으로 매우 특별하고 오래된 관계를 갖고 있다그것은 저희가 매우 중요히 여기는 관계이고 우리가 지속해서 함께 강화하고 더 많은 영역에서 더 많은 관계를 맺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관계라고 말했다.

 

그리고 칼둔 청장은 우리는 많은 영역과 분야를 관장하는 매우 특별한 관계이고 그와 같은 관계는 정부·민간·공공 영역의 모든 부분을 관장하며 UAE 국민과 한국민은 많은 공통점이 있고 매우 강력한 관계를 맺고 있으며, 그런 관계의 역량은 UAE와 한국 정부 간 관계에 드러나 있다오늘 이런 훌륭한 만남을 가진 것은 매우 큰 기쁨이었으며 앞으로도 관계를 더욱 강화하고 키우기 위해 지속적으로 함께 노력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청와대에서 아랍에미리트 왕세제 특사 자격으로 방한한 칼둔 칼리파 알 무바라크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행정청장을 만나 기념촬영하고 있다. 오른쪽은 임종석 비서실장. (사진=연합뉴스)

이에 청와대 한 핵심관계자는 오늘 면담은 예정된 시간을 훌쩍 넘겨 3시간 반 정도 대화를 나눴고 양자간 친구, 진실 등의 용어가 수십차례 나올 정도로 훈훈한 분위기속에서 이어졌다칼둔 청장은 자신이 외교 용어를 사용하지 않고 정말 완전히 터놓고 이야기한다는 말을 여러차례 했다고 전했다.

 

그리고 이 관계자는 양자간 많은 이야기를 했고 다양한 분야에서 하나하나 양국이 서로 필요로 하는 것들에 대한 협력관계를 유지하기로 했고, 중동지역에서 한국의 진출 등 여러 자문을 심도있게 하는 정성도 보여줬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관계자는 임 실장의 UAE 특사 방문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서는 그건 짧았고 다양한 분야에서 미래관계를 이야기했다칼둔 청장이 한국 언론의 보도에 대해 약간의 유감을 표명했지만 임 실장은 한국 국민이 아랍과 한국이 얼마나 중요한 친구인지, 중요한 위치인지 역설적으로 국민이 관심을 갖게 됐다고 설명하자 이에 흔쾌히 동의한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칼둔 청장은 이날 오후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한 자리에서 UAE 무함마드 왕세제의 친서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져 관심을 모으고 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