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부산 '해양환경 측정분석센터' 18일 첫삽

총사업비 130억 투입, 2019년 2월 준공 예정

최원석 기자 2017.12.17 19:33:34

▲부산 '해양환경측정 분석센터' 조감도. (사진제공=해수부)


해양수산부는 오는 18일 해양환경 분야의 측정·분석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추진 중인 '해양환경측정 분석센터(이하 분석센터)' 건립 공사에 본격 착수한다고 17일 밝혔다.


이 분석센터는 해양수질·퇴적물·해양생물 등의 오염도를 측정·분석할 수 있는 실험시설로, 총 사업비 130억원을 투입해 부산 영도구 동삼혁신지구 내에 들어설 예정이다. 지상 4층, 연면적 4263㎡ 규모이며, 앞으로 14개월(420일)의 공사기간을 거쳐 2019년 2월 준공된다.


지금까지는 해양수질·퇴적물·해양생물 등의 오염도를 측정하고 분석할 별도의 실험시설이 없어 해양환경교육원의 사무실을 이용해 각종 실험 및 분석작업을 수행해 왔다. 이 때문에 그간 화학약품 보관․사용에 따른 안전사고 위험, 고하중 장비로 인한 건축물 안전 문제 등이 지속적으로 제기되어 왔으나 이번 분석센터 건립으로 이러한 문제가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분석센터 내에는 시료 보관실 및 전(前)처리실, 방사성 물질 계측실, 미량금속 및 잔류성 유기물질(POPs) 분석실, 해수 및 퇴적물 분석실, 생물분석실 등 국제표준을 만족하는 다양한 전용 실험실이 설치된다. 앞으로 이곳에서 해양환경측정망, 국가해양생태계 종합조사 등 해양환경분야 조사와 관련한 측정·분석 기능을 수행하게 된다.


서정호 해수부 해양환경정책과장은 “측정분석센터 건립으로 우리나라의 해양환경분야 측정·분석 수준이 한 단계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정확한 데이터를 토대로 보다 효과적인 정책을 수립하기 위해 관련 인프라를 지속적으로 확충할 계획이다”고 강조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