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 웅동지구에 영국왕실 후원학교 '로얄러셀스쿨' 유치

로얄러셀스쿨 코리아, 200억 원 투자해 경남창원국제학교 설립하기로

강우권 기자 2017.12.17 14:09:43

경남도는 지난 15일 글로벌 인재양성과 외국인 정주환경 개선을 통한 외국인투자유치 활성화를 위헤 200억 원 규모의 외국인 직접투자를 유치하는 경남창원국제학교 설립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한경호 도지사 권한대행을 비롯해 Ron Haddon 로얄러셀스쿨 코리아 대표, Chris j Hutchinson 영국 로얄러셀 스쿨 이사장, 안상수 창원시장, 진양현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장, 조진래 경남개발공사 사장, 최위승 진해오션리조트(주) 명예회장, 정판용·심정태 도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경남창원국제학교 설립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경남창원국제학교는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 내 웅동지구 5만6,515㎡의 부지에 학교건물, 기숙사, 체육관 등이 건립하는 것으로 총 사업비는 400억 원 규모다.

외국인 투자자가 2,000만 불의 외국자본을 직접 투자해 80학급 규모에 2,280명을 모집하고 유치원, 초․중․고 K-12 교육과정을 운영할 계획이다.

외국인학교는 도 교육청이 설립을 승인하고 외국인 자녀 또는 외국에서 3년 이상 거주한 내국인만 입학할 수 있으나, 이번에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에 설립되는 국제학교는 외국인학교와는 달리 교육부 장관의 승인을 받아서 경제자유구역 내에서만 설립이 가능하고 입학자격에는 특별한 제약사항이 없어 전국의 우수한 국내 학생들이 입학지원을 신청할 것으로 예상된다.

경남창원국제학교의 설립은 당초 2011년 창원국제외국인학교 설립을 목표로 추진하다가 도 교육청의 교육환경영향평가에서 부결된 후 창원남문지구, 사파지구 등으로 대체부지를 물색했지만 번번히 실패하는 등 좌초 위기를 맞기도 했다.

올해 초 글로벌테마파크 사업의 중단으로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 웅동지구로 최종 부지 선정 후 사업추진에 급물살을 타게 됐으며, 투자자인 부산외국인학교의 확고한 설립의지를 바탕으로 경남도와 창원시,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 경남개발공사, 진해오션리조트(주) 등 관계 기관들이 각 기관의 역할을 공유하고 역량을 결집해 최종 투자유치를 확정하게 됐다.

특히, 경남도와 창원시는 외국인투자자의 정주환경 개선과 양질의 교육환경 조성을 위해 지방비 각 50억 원을 분담하고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국비 100억 원을 지원받아 재정지원 200억 원을 확보하기 위해 역량을 결집해 나가기로 했다.

영국 로얄러셀 스쿨은 1853년 설립된 유서깊은 학교로서 영국왕실 후원 학교다. Chris j Hutchinson 이사장은 "영국 로얄러셀 스쿨은 영국 내 사립학교 내에서도 최상위권에 해당하는 우수한 학교다" 며 "로얄러셀스쿨 코리아의 우수한 교육경험과 노하우를 잘 활용할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대한민국 산업의 메카인 경남 창원에 국제학교를 설립을 결정하게 됐다" 고 설명했다.

한경호 도지사 권한대행은 "최근 5년간 경남의 초중고 학생 1,977명이 미국, 캐나다, 일본 등 해외 각지로 유학을 가서 1천600억 원을 유학비용으로 지출하고 있으나 2020년 경남창원국제학교가 개교되면 경남 학생들의 해외유학으로 인한 국부유출을 차단하는 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다" 며 "국제적인 수준의 외국학교가 없어 그 동안 서울, 부산, 대구, 거제, 사천 등으로 장거리 유학하는 창원 거주 외국인투자자 자녀와 창원 지역 우수학생들의 불편을 해소하고 글로벌 인재양성과 외국인 정주환경 개선을 통해 외국인투자유치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고 밝혔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