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매산동 일원, 국토부 도시재생 뉴딜 시범사업지로 선정

행궁동 일원·경기도청 주변 이어 도시재생 공모사업에 잇따라 선정

이병곤 기자 2017.12.15 15:00:48

▲매산동 일원 도시재생계획도


수원시가 ‘도시재생사업’ 공모에 잇따라 선정되며 구도심 도시재생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 2016년 4월 행궁동 일원 도시재생 활성화 계획인 ‘세계유산을 품은 수원화성 르네상스’가 국토교통부 도시재생사업 지원 대상 지역에 선정됐고, 지난 8월에는 ‘경기도청 주변 활력 회복을 위한 도시재생사업’으로 ‘2018년 경기도형 도시재생 시범사업’에 선정된 바 있다.

지난 14일에는 매산동 일원 도시재생사업 계획인 ‘수원시 도시재생, 125만 수원의 관문으로 通(통)하다’가 국토교통부 ‘도시재생 뉴딜’(중심시가지형)의 시범 사업지로 선정됐다.

정부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제9회 도시재생특별위원회’를 열고, 수원시를 비롯한 68곳을 도시재생 뉴딜 시범 사업지로 최종 선정했다.

‘125만 수원의 관문으로 通(통)하다’는 수원역 동쪽 매산동 일원 19만 7800㎡를 대상으로 하는 도시재생사업 계획으로 오는 2018년부터 5년 동안 250억 원을 연차적으로 투입해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국비 150억 원, 도비 30억 원, 시비 70억 원이 투입된다.

매산동 일원은 1990년대 상업의 중심지로 번화했던 지역이지만, 현재 ‘도시 쇠퇴’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 도시재생은 ‘수원역 앞길 살리기 사업’, ‘지역 상권 살리기 사업’, ‘청년 기 살리기 사업’, ‘문화 다(多) 살리기 사업’ 등 4대 사업을 중심으로 7개 분야 22개 세부사업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7개 분야는 매산로 변 보행 중심가로 재생사업, 수원역 앞 안전거리 조성사업, 수원역 앞 중심상권 재생사업, 전통시장 골목상권 살리기 사업, 청년 인큐베이터센터 조성 사업, 다문화 특화 거리 조성사업, 어울림터 조성사업 등으로 수원시는 지난 몇 년 동안 ‘생태교통 수원 2013 축제’, ‘지동 안전마을 만들기’, ‘매산동 도시르네상스 사업’ 등 도시재생사업을 지속해서 추진해왔다.

오는 2018년부터 진행되는 행궁동 일원 도시재생사업은 국비 50억 원·시비 50억 원이 투입된다. 경기도청 이전 후 쇠퇴가 가속화될 것으로 보이는 경기도청 일원(고등동·매산동·교동·중동) 도시재생사업은 2018년 시작되며 도비 49억 5000만 원, 시비 49억 5000만 원이 투입된다.  

행궁동·경기도청 주변·매산동 일원 등 3개 도시재생사업에 투입되는 국비(합계)가 249억 5000만 원, 도비가 79억 5000만 원에 이른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지역 주민들의 관심과 적극적인 참여로 행궁동·경기도청 일원에 이어 매산동 일원까지 연달아 국·도비 공모사업에 선정됐다. 사업계획 수립 단계부터 참여해주신 지역 주민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추진될 도시재생뉴딜 공모사업에서도 좋은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