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자 오투리조트, 부영 인수 1년만에 경영실적 호전

손강훈 기자 2017.09.13 17:13:40

▲(사진=부영그룹)

파산 위기에 몰렸던 오투리조트가 부영그룹 인수 1년 만에 매출을 끌어올리며 빠르게 정상화되고 있다.

13일 부영그룹에 따르면 오투리조트 골프장과 콘도 올 7~8월 매출은 38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19억원) 대비 2배 이상 늘어났다.

오투리조트는 태백시 출자사였던 태백관광개발공사가 지난 2008년 4300여억원을 들여 콘도 525실과 골프장 27홀, 스키장 12면 등의 시설로 개장했지만 채무액이 4450억원(2015년 말 기준)에 이르며 경영난이 심해졌다. 지난해 2월 부영그룹이 800억원에 전격 인수했다.

부영그룹은 인수 후 콘도 진입로 포장과 보도블럭 교체, 골프장 정비, 리조트 시설 교체 등 투자를 했고 이는 매출 증가로 이어지고 있다는 평가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