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광역버스 준공영제의 효율적 시행을 위해 성남시와 고양시의 참여 촉구

"원론적 협의체 구성 주장은 준공영제 시행 시기를 늦추기 위한 정치적 수사에 불과하다" 비판

이병곤 기자 2017.09.13 17:11:16

경기도가 13일 광역버스 준공영제의 효율적 시행을 위해 성남시와 고양시의 참여를 촉구했다. 

도내 31개 시장·군수는 지난 7월 열린 도,시·군 상생협력토론회를 통해 광역버스 준공영제 추진 등 도민의 안전하고 편안한 버스 이용을 위해 공동으로 노력할 것을 약속한 바 있다. 

경기도와 31개 시·군은 광역버스 준공영제 도입을 위해 올해만 11번의 실무 회의를 진행했고, 작년 7월부터 90차례 이상 공문을 주고 받으며 관련 논의를 해왔다. 또한, 지난 2015년부터 ‘경기도 버스체계개편 추진방안’과 ‘비용정산 시스템 구축 방안 및 표준운송원가산정 연구’ 등 관련용역도 실시했다. 이런 과정을 거쳐 도와 31개 시·군이 상생협력토론회를 통해 12월말 도입을 결정한 것이다.

경기도는 성남시가 이제 와서 ‘대중교통협의체’ 구성을 요구한다. 원론적인 협의체 구성을 주장하는 것은 준공영제 시행 시기를 늦추기 위한 정치적 수사에 불과하다. 특히, 버스이용객이 많은 성남시와 고양시가 도민의 안전 문제에 정치적 조건을 제시하는 것은 무책임한 처사라고 지적했다.

이어 경기도는 도민의 안전을 담보로 정치적 이득을 따지는 것은 온당치 못한 일이며 책임이 따른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지적하는 한편 버스기사 졸음운전으로 인한 대형 교통사고는 범정부 차원에서 대책을 준비하는 시급한 민생 문제이며, 준공영제 도입은 모두가 공감한 해법임을 강조했다.

경기도는 이미 광역버스를 이용 중인 도내 24개 시·군 가운데 22개 시·군이 광역버스 준공영제 참여의사를 밝혔다. 도민의 행복을 위한 결단만이 필요하다. 광역버스 준공영제가 조속히 시행될 수 있도록 성남시와 고양시의 현명한 판단을 촉구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