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기대에 못 미쳐"

박현준 기자 2017.09.12 15:27:55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핵무기 병기화 사업'을 현지지도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3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 뒤에 세워둔 안내판에 북한의 ICBM급 장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화성-14형'의 '핵탄두(수소탄)'이라고 적혀 있다. 사진 =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12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새 대북제재 결의의 제재 수위가 당초 기대에 못 미쳐 아쉽다고 평가했다.

정용기 원내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이번 결의에는 대북 원유 공급의 전면 중단과 김정은 일가에 대한 제재 등이 제외됐다"며 "중국과 러시아의 반대로 제재 수위가 후퇴해 못내 아쉽다"고 밝혔다.

정 대변인은 "아쉽긴 하지만 이번 제재안은 만장일치로 채택된 만큼 철저히 지켜져야 한다"면서 "정부는 국제사회가 북한에 대한 더 강한 압박과 제재를 가할 수 있도록 범정부 차원의 외교적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는 또 "문재인 정부는 국제사회의 압박과 제재만으로 북한을 비핵화로 이끌 수 있다는 환상에서 벗어나야 한다"며 "5천만 국민과 대한민국을 지킬 수 있는 현실적인 유일한 선택지는 '전술핵 재배치' 뿐"이라고 강조했다.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한국당 의원모임(핵포럼)도 별도자료를 내고 "오늘 새벽에 만장일치로 의결된 유엔 제재 결의에서 보듯 강력한 김정은 제재, 대북송유 제한 등은 중국과 러시아의 반대에 부딪혀 채택되지 못하는 등 외교적 노력에는 한계가 있다"며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를 거듭 촉구했다.

핵포럼은 이날 대표를 맡은 원유철 의원을 비롯해 한국당 의원 74명의 서명을 받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전술핵 재배치를 촉구하는 서한을 외교부를 통해 발송했다.

(연합뉴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