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정 경기도교육감, "지금까지 특수학교 설립 위해 노력했지만 뜻대로 되질 않아 안타깝다"

"특수 학생들이 독립적 삶 영위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 방안 마련할 것"

이병곤 기자 2017.06.19 16:49:45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19일 이천 다원학교에서 열린 ‘현장교육협의회 시즌2’에 참석해 특수학교 교장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이날 현장교육협의회에는 경기도내 국․공․사립 특수학교 교장 35명이 참석해 특수학교 혁신을 위한 민주적 학교 운영 방안, 학생 중심 교육과정 운영 및 중도중복장애 학생의 학교생활지원 방안 등을 주제로 이재정 교육감과 의견을 나눴다. 

이 자리에는 도교육청 특수교육과 및 이천교육지원청 관계자도 참석하여 현안 문제의 해결방안을 함께 논의했다.  

이날 특수학교 교장들은 토론 주제 이외에도 특수학교 상담사 배치, 특수학교의 안전지키미 처우 개선, 특수학교 설립위원회 운영, 통학시간 단축 방안, 공격성 있는 학생 위한 병원학교 운영 및 의료 전문인력 지원 등 다양한 의견을 제시하기도 했다.

▲(사진=경기도교육청)


이재정 교육감은 이 자리에서 “특수학교 운영에 어려움이 많은데도 묵묵히 현장에서 아이들을 위해 애쓰시는 노고에 특별한 감사를 드린다. 특수학급, 특수학교를 효율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많이 고민하고 있다. 병설 특수학교 설립 등 다양한 방안 마련을 위해 현장에서도 함께 논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끝으로, “지금까지 특수학교 설립을 위해 노력했으나 뜻대로 되지 않은 것이 안타깝다. 앞으로 특수 학생들이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고 독립적인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CNB=이병곤 기자)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