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필 경기도지사, "가뭄 장기화 대비한 단기, 중기 대책에 총력 기울일 것" 지시

남 지사 “관정 개발, 농민들에게 잘 설명해 오해 불식시켜야"

이병곤 기자 2017.06.19 16:23:43

▲19일 오전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경기도청 집무실에서 '가뭄 관련 긴급 대책회의'를 주재 하고 있다.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19일 가뭄이 장기화되면서 피해가 확산될 조짐을 보이는 것과 관련해 “심각한 상황이라는 것을 우리 모두 인식하고,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한 노력에 힘을 모아 달라”고 당부했다.

남 지사는 이날 오전 도지사 집무실에서 김동근 행정2부지사와 강득구 연정부지사, 관련 실·국장들과 함께 가뭄 관련 긴급대책회의를 갖고 “지금은 단기적인 대책 마련이 시급한 상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남 지사는 “어제 현장에도 나가봤는데 상황이 심각하다. 우리 국민들의 어머니와 같은 농촌이 고통받고 있다. 상당한 어려움에 직면해 농심이 시들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단기, 중기, 장기 대책을 마련해야 할 텐데, 긴급하게 오늘은 현재 현상에 대한 단기적인 긴급대책, 그리고 그것을 벗어나서 할 수 있는 중기대책에 논의의 초점을 맞추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이날 긴급대책회의에서는 농업용수, 생활용수, 공업용수 등 3가지 부분에 대한 단기적인 대책이 논의됐다. 

농업용수 부분에서는 가뭄 지속으로 논물 마름, 밭작물 시들음 피해가 확산 추세인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2154대(급수차 1729대, 소방차 409대, 레미콘 16대)를 이용해 3만2000톤의 물을 논과 밭작물에 공급 중이다. 가뭄이 지속될 경우 물백, 양수기, 송수호스, 급수차 임차비 등 총 50억 원의 비용 지원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는 단기대책으로 간이양수장 시설, 저수지 준설, 대형관정 개발 등을 조기 추진하고, 오는 30일까지 미이앙 논에 대해서는 대체작물 재배를 유도하기로 했다.

남 지사는 특히 관정 개발과 관련해 부실시공 문제를 지적한 뒤 “경기도에서 제대로 시공할 수 있도록 감독을 제대로 해야 한다. 예산을 내려보낼 때 이러한 부분도 확실히 살펴봐야 한다”고 말했다.

민간과 관의 관정 개발비용 차이에 대해서도 “설명이 부족하니까 농민들은 오해할 수 있다. 도정 점검회의에서 관정개발 시스템이 어떻게  마련돼 진행되고 있는지 등을 설명하라”고 지시했다.

남 지사는 직불금 지급 기준, 특별재난지역 지정 등 다소 현실과 맞지 않는 법령에 대해서는 “중장기 대책으로 개선 추진하기 위해 중앙정부에 건의할 사항을 꼼꼼하게 정리해 달라”고 말했다.

▲지난 18일 오후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화성 발안천 임시양수시설을 현장방문해 가뭄상황 및 가뭄대책 점검을 하고 있다.(사진=경기도)


한편, 남 지사는 전날 가뭄 피해지역인 경기도 화성시의 덕우저수지와 인근의 임시양수장을 방문해 현장 상황을 점검한 뒤 “사태가 심각하다. 경기도는 대책회의를 개최해 예비비를 포함한 단기 대책을 세우고 집행하겠다”고 말했다.

(CNB=이병곤 기자)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