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장거리 양자암호통신 성공…‘거리의 한계’ 극복

황수오 기자 2017.06.19 15:09:57

▲양자암호통신 실험망이 구축되어 있는 SK텔레콤 분당 사옥에서 연구원들이 양자암호통신 관련 장비를 테스트하는 모습.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이 양자암호통신 전용 중계장치(Trusted Repeater)를 개발하고, 분당에서 용인·수원까지 왕복 112km 구간의 실험망에서 양자암호키를 전송하는데 성공했다고 19일 밝혔다. 양자암호키는 양자의 고유 특성을 이용해 만들어지는 암호키다.

이번에 개발한 양자암호통신 전용 중계장치를 여러 개 연결하면, 수백~수천 km까지 양자암호통신을 보낼 수 있다.  

양자암호통신은 단일 양자 수준의 미약한 신호를 이용한다. 전용 중계장치 개발 전에 양자암호키 전송은 약80km까지만 가능했다. 이에 뛰어난 보안 성능에도 불구하고 ‘거리의 한계’가 양자암호통신 상용화의 큰 걸림돌로 작용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SK텔레콤은 양자암호통신 전용 중계장치를 개발하고, 80km 이상 양자암호키를 전송할 수 있게 했다. 가령, 서울에서 부산까지의 거리가 약 460km인 점을 고려하면 전용 중계장치 5개만 설치할 경우 서울에서 보낸 양자암호키를 부산에서 수신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올해 말 전용 자사 상용 망에 일부 적용하고 양자암호통신 서비스의 커버리지를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장거리 양자암호통신 시연에 성공함에 따라 관련 시장의 성장이 예상되고 있다. Market Research Media에 따르면, 국내 양자정보통신 시장은 오는 2021년부터 빠르게 성장해 2025년 약 1조4000억원에 이를 것으로 보고 있다. 글로벌 시장 규모는 2025년 약 26조9000억원에 달할 전망이다.

양자암호통신이 적용될 수 있는 분야는 다양하다. 통신사의 기간통신망은 물론, 행정·국방·금융·의료 등 정보 보안이 필요한 다른 산업에서 양자암호통신 서비스의 활용도가 높다.

이에 양자암호통신 시장 개척을 위한 SK텔레콤의 움직임도 한층 빨라지고 있다. 지난해 세종시 상용 LTE 망 유선구간에 양자암호기술을 적용한데 이어, 지난 5월에는 KISTI(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와 협력해 대덕첨단과학기술연구망 일부 구간에서도 양자암호통신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SK텔레콤은 복수의 국내 공공기관과 양자암호통신 서비스 제공을 협의 중에 있다.

‘양자암호통신’이란 더 이상 작게 나눌 수 없는 에너지의 최소단위인 ‘양자’의 복제 불가능한 특성 등을 이용한 통신암호 기술이다. 전송구간에서는 현존 어떤 해킹 기술로도 뚫을 수 없는 통신 보안 체계로 알려져 있다.

해외 각국들은 양자암호통신 기술 개발 및 상용화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양자정보통신이 다가올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새로운 시장 창출을 견인하고 보안의 패러다임을 바꿀 핵심 기술이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SK텔레콤이 시연한 장거리 양자암호통신 기술은 중국, 미국 등도 개발한 바 있다.

한편, SK텔레콤은 지난 2011년부터 양자기술연구소(Quantum Tech. Lab)를 설립하고 양자암호 원천기술을 개발하는 등 6년간 기술 확보에 매진해 왔다. 이번에 발표한 전용 중계장치 역시 미래부의 ‘양자암호 테스트베드 구축’ 국책사업 지원에 힘입어 지난 2년간 각고의 노력 끝에 만들어 낸 순수 국내 기술이다. 또한 SK텔레콤은 많은 수의 양자암호키를 동시에 다양한 수신처로 보내줄 수 있는 전용 중계장치도 개발해 상용 망에 적용할 계획이다.

박진효 SK텔레콤 Network기술원장은 “이번 장거리 양자암호통신 성공으로 우리나라도 선진국 수준의 기술을 확보하게 되었다”며, “양자암호통신이 대한민국을 대표할 수 있는 기술이 될 수 있도록, 핵심 기술 개발은 물론 관련 생태계 조성에도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맨 위로